[Preview] 평등 시대 속 혐오 사회, 당신의 시선은 어떤가요? - 레라미 프로젝트 [공연]

글 입력 2019.07.09 21:5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포스터.jpg
 



우리는 진짜로 '평등'할까?



대한민국 헌법 제11조 ① 모든 국민은 법 앞에서 평등하다. 누구든지 성별·종교 또는 사회적 신분에 의하여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 있어서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


이 조항을 살면서 한 번씩은 보지 않았을까. 우리는 하늘 아래 평등하고 인간의 존엄성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고 당연시 배워왔다. 이것은 비단 대한민국에서만 말하는 법이 아니다. 우리는 인종과 성별과 같은 특성으로 차별받을 수 없다. 하물며 사랑의 대상을 사회가 규정해야 하는가?


그런데 이런 사회적 약속은 검은 글씨에 불과하다는 듯, 세상의 많은 사건들이 혐오의 시선 아래 무참하게 발생한다. 여기 한 청년의 죽음이 있다. 1998년 미국 와이오밍주 레라미 지역에서 한 청년이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울타리에 묶인 채 폭행 당한 후 사망에 이르렀고, 미국을 큰 충격에 빠트렸다.


<레라미 프로젝트>는 2009년 미국의 혐오범죄 보호법인 "매튜 쉐퍼드 혐오방지 법령"의 시발점이 된 매튜 쉐퍼드의 실화를 다루고 있다. 레라미 프로젝트의 작가 모이세스 카우프만은 그의 극단원들과 함께 1년 반 동안 사건의 배경이 된 도시 미국의 '레라미’ 주민들과 200번이 넘는 인터뷰를 진행했으며 그 기록을 바탕으로 연극을 만들었다. 충격적 사건을 둘러싼 다양한 시선을 통해 성소수자, 나아가 혐오 사회에 대한 화두를 던지는 것이 작품의 특징이다.


평등이 만연한 시대 속에서 차별과 혐오로 인한 죽음, 이 사건은 우리에게 어떤 메시지를 던지는가? 레라미 프로젝트에서 8명의 배우들은 실제 레라미 주민들이 된다. 살인을 저지른 20대 남성들과 사건 담당 형사, 피해자의 부모, 대학교를 다니고 있는 최초 발견자, 마을의 종교인, 피해자의 친구와, 피고의 친구들 등, 살인 사건을 둘러싼 70여 명의 마을 사람들의 생생한 인터뷰를 통해 생각해보자.




평등의 시대 속 혐오 사회, 우리 모두 매튜일 수 있다.



매튜.jpg
 


혐오 범죄는 우리 주변에서 너무나 쉽게 일어나고 있다. 당신의 시선은 어떻게 세상에 머물고 있는가? 생명으로 태어나 부여받은 특징은 그저 다르다는 이유로 혐오의 대상이 되고 있다. 그러나 모든 인간은 존엄성을 가진다.


레라미에서 벌어진 살인은 성소수자라는 이유만으로 한 청년의 인생을 무너트린 사건이었다. 이 사건은 필연적으로 타인과 사회를 이루어 살아가는 우리에게 진정한 평등의 의미란 무엇인가, 당신의 시선은 어떠한가? 되돌아보게 한다. 세상을 떠나버린 피해자의 삶, 남겨진 피해자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를 생생히 들으며 차별에 대한 혐오로 인한 범죄가 얼마나 많은 상처를 남기는지를 이야기하고 있다.


이 사건으로 미국과 여러 나라들에서 혐오 방지법에 대한 필요성이 제고되었다. 한 청년의 죽음 후에야 세상은 움직이기 시작했다. 미국 의회는 매튜 쉐퍼드와 인종 증오 살인 피해자 제임스 버드 주니어의 이름을 따서 증오 범죄 예방 법안 《Matthew Shepard and James Byrd, Jr. Hate Crimes Prevention Act》을 제정하였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서명을 받아 발효되었다. 또한 피해자의 가장 가까웠던 친구에 의해 다큐멘터리로 제작되어 많은 이들에게 성소수자 차별에 대한 화두를 던지고 사건을 알렸다.


혐오의 시선은 결코 가벼울 수 없으며 정당화될 수 없음을 느끼게 한다. 우리는 또 한 명의 매튜 쉐퍼드를 만들고 있지는 않은가? 우리 모두 피해자가 될 수도, 사랑을 나누는 주변인이 될 수도 있다.



초연사진2.jpg
 


[시놉시스]

 

미국 와이오밍주에 위치한 도시, 레라미. 1998년 10월, 와이오밍 대학교에 다니던 21세 청년, 매튜 쉐퍼드는 2명의 20대 남성들에게 폭행당하고 강탈당하고 고문당했다.

 

울타리에 묶여 있던 그는 반나절이 지나서야 지나가던 행인에게 발견 되었고 병원으로 이송 되었지만, 5일 후 결국 사망에 이르렀다.

 

이 잔인한 사건의 원인은 무엇이었을까? 8명의 극단원들은 직접 취재를 떠나게 된다.

 

“아, 매튜. 그 게이새끼요?”






레라미 프로젝트
- The Laramie Project -


일자 : 2019.07.13 ~ 07.28

시간
평일 8시
주말 3시
월 쉼

장소 : 두산아트센터 Space111

티켓가격
전석 35,000원

제작
극단 실한

기획
두산아트센터, 극단 실한

관람연령
14세 이상

공연시간
120분







[장경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ne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